언제부턴가 삶에 여유가 생긴 후, 식사 후나 영화를 보고 나면 꼭 커피숍에 가서 커피를 마신다.

이제는 인생의 쓴맛을 안다며 아메리카노에 샷을 추가해서 마시거나 에스프레소를 한입에 털어 넣기도 한다.

어릴땐 커피는 쓴 음료이고 주류와 마찬가지로 어른만 마실 수 있는것처렴 여겨왔다.

물론 초등학생 시절 이야기 이고...


할리스는 개인적으로 내가 자주 찾는 곳이다.

특히 이곳의 화이트초코가 맛나다.

달짝지근한게 당뇨에 걸릴듯한 병맛이 있기는 하지만 오히려 그 단맛때문에 유독 화이트초코를 찾는 이유이기도 하다.


인생에 쓴맛이 있다면 단맛도 있는 법이니...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125sec | F/4.0 | 0.00 EV | 10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1:23 22:53:57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125sec | F/4.0 | 0.00 EV | 10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1:23 22:54:09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125sec | F/4.0 | 0.00 EV | 10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1:23 22:54:50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80sec | F/4.0 | 0.00 EV | 10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1:23 22:55:06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80sec | F/4.0 | 0.00 EV | 10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1:23 22:55:21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125sec | F/4.0 | 0.00 EV | 10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1:23 22:56:35


 «이전 1 ··· 187 188 189 190 191 192 193 194 195 ··· 43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