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6월, 맥북프로를 구입한지도 어언 2년이 되었다.
당시 처음 맥북을 구입할 때, 미리 삼성 DDR3 램 4기가 2개를 구입해서 기본 4기가 램을 8기가로 업그레이드 하였다.

업그레이드 후 프로그래밍 등 기타 작업에서 부족함 없이 잘 활용이 되었다.


그런데, 사진을 찍으면서 램이 부족한 현상을 자주 느꼇다.

특히 요즘 동영상 까지 만지면서 더욱 그러했다.

사진작업 시 보통 맥북에서 어퍼쳐로 작업하는데 8기가 램에서는 100여장 이상의 RAW포맥 파일을 편집하는데 상당한 애를 먹었다.

다른 작업들은 모두 꺼둔 상태에서 사진작업만으로도 램에 부하가 왔고 결국 freezing으로 대기해야만 하는 시간이 늘어만 갔다.


이제는 사진으로 밥벌어 먹는 처지에 놓인 만큼 사진작업에서 쓸데없이 소모되는 시간을 줄일 필요가 생겼다.

8기가에서 램 부하가 오는것을 16기가에서 충분히 처리해 준다면 램 부하로 인한 시간소모를 절반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그만큼 램 부하로 인한 시간소모를 너무 많이 격은 탓이리라...


그리하여 결국 선택한 방법은, 램을 16기가로 업그레이드를 결정하게 되었다.

업그레이드 결정 이후, 맥북에서 램 16기가가 인신되는지 여부의 확인이 필요했다.


맥북프로 최대 지원 가능 메모리 확인


위 링크를 들어가 보면 16기가 램이 지원되는 맥북을 확인할 수 있다.

다행히 본인이 소유한 맥북은 2011년형 13인치 i5 2.3GHz 맥북으로 충분히 16기가 인식이 가능하다.


이제는 16기가 램을 선택해야만 했다.

보통 삼성 램을 선택하게 되는데 구입목록에는 삼성 이외에도 저렴한 제품또한 품목에 올려 두었다.

그렇게 찾은 제품이 실리콘파워의 8기가 램 이었다.

가격은 6만원대로 삼성제품에 비해 1만원 가량 저렴했다.

문제는 실리콘파워 제품에 대한 신뢰성 이었다.

대만기업으로 올 초 한국에 새로이 제품을 런칭한 신생기업이었으며 관련 기사 및 후기들로 보아 상당한 신뢰는 확보할 수 있었다.


실리콘파워 관련 기사


게다가 정품인증 시 AS까지 가능하다.


2013:06:27 16:34:24


8기가 램 2개 장착 후, 16기가 램 적용 확인.


2013:06:27 16:39:34


16기가 램 장착 이후, 어퍼쳐 사용 시 여유로운 램의 사용이 가능하다.

이제는 500여장 이상의 RAW포맷 파일의 편집도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


2013:06:27 16:59:06


부트캠프로 시동한 윈도우 7에서도 무리 없이 16기가의 램이 모두 인식되었다.

몇몇 데스크탑 및 노트북에서 64비트라고 할지라도 8기가 이상에서 램이 제대로 인식안되는 경우가 있어서 걱정했는데 부트캠프에서도 이상 없이 모두 인식되었다.

사실 몇몇 데스크탑 및 랩탑에서 램을 8기가 이상으로 장착하여도 수치상에는 실제 장착한 램의 용량과 그 옆으로 괄호를 통해 실제 사용가능한 램의 용량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

이 부분은 상호 램 끼리의 호환 문제나 램 장착시 문제도 있을 수 있다.



근 2년간 맥북을 사용하면서 느낀점은...

맥북 사용 이후 이 세상에서 랩탑은 단 2종류로 구분되었다.

바로 맥북과 맥북이 아닌 랩탑으로 구분을 지었다.

크게 운영체제의 다른점도 특징이지만 여타와는 다른 구조의 랩탑으로 알루미늄을 통으로 깍아 이노다이징한 스타일은 여타의 랩탑보다도 앞선 견고함을 보여주었다.


보통 랩탑을 선택하는 경우, 바로 나온 새로운 디자인의 신제품 보다는 나온지 1년정도 지난 디자인으로 디테일한 부분이나 전체 시스템에 대한 검증이 된 제품을 구입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는 초기에 잘 설계된 랩탑이라 할지라도 발견되지 못한 오류나 시스템상의 불량등은 사용자에게 엄청난 불행을 안겨준다.

특히 열을 잡아주는 팬등의 순환시스템은 훨씬 중요하며 실사용 시 처음 설계와는 다른 오류가 나타나기에 이에 대한 검증은 필수라 할 수 있다.


그런데 맥북의 경우, 이런 검증에서 어느정도 안심할 수 있다.

현재 맥북에어 이후 새로운 레티나 맥북프로가 나오고 있지만 큰 디자인이나 시스템은 그 이전제품에 비해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다.

기본적으로 알루미늄을 통으로 깍아 맥북 뒷면의 순환배기구 이외에는 통할 수 있는 곳이 없다.

그런 만큼 맥북 내부로 먼지나 이물질이 들어올 확률은 현저히 적다고 볼 수 있다.


이번 램 업그레이드 때문에 2년만에 뒷판을 열어 보았는데 배기구 이외에는 너무도 깨끗하였다.

기타의 랩탑에 비해 팬에서 조차도 2년간 사용했다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깨끗했다.

다만 순환배기구에서는 먼지 및 이물질이 있었지만 여타의 랩탑에 비교할 만큼은 아니었다.

개인적인 사견이지만 맥북의 알루미늄 바디는 그 자체만으로도 열전도를 통해 내부의 열을 외부로 빼주는 역활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sec | F/6.7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32:15
요즘들어 유난히 힘들어하는 노트북 M1210..
아직 사용하는데에는 큰 불편은 없지만 유난히 무거운 프로그램을 돌려서 그런지 성능이 예전만큼은 안되는것 같다.
특히 올라가는 온도를 보면 참.....
요즘들어서도 보통 70도에서 높게는 90도 이상을 달리다 보니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며칠 전, 기회를 봐서 쿨러를 청소해 줬는데, 그만 냉각판에 있는 서멀구리스를 손으로 닦아 버린적이 있다.
청소를 해 줬는데도 불구하고 온도가 80도 이상을 웃도는지라..
고민 끝에 서멀구리스를 구입...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6.7 | 0.00 EV | 8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37:25
서멀구리스는 4000원대의 잘만사 ZM-STG1...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6.7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37:56
서멀구리스를 바르기 전에, 먼저 해야할 거은 노트북 분해...
유난히 손이 많이 가는 노트북 분해인지라 한번씩 분해 할때마다 걱정이 이만저만..
그래도 몇년간 손에 익은 탓인지 이제는 한결 수월해진 노트북 분해...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6.7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45:07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6.7 | 0.00 EV | 3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4:02
먼저 노트북의 배터리 및 무선 랜카드를 분해하고, 나사를 모조리 푼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sec | F/6.7 | 0.00 EV | 49.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4:24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5sec | F/6.7 | 0.00 EV | 8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4:53
위의 나사들이 뒤판에서 나온 나사들로 크게 2종류로 구분된다.
상대적으로 짧은 나사는 2.5인치 하드를 고정하는 나사로 노트북 뒤판에 그림으로 표시되어 있어 쉽게 분해 및 조립이 가능하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6.7 | 0.00 EV | 3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5:26
전원부의 탭을 제거하고 키보드를 고정시킨 나사 3개를 제거하면 아래와 같이 키보드를 들어낼 수 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6.7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7:06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5sec | F/6.7 | 0.00 EV | 43.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7:12
키보드 제거
저 파랑색 부분의 태입을 당기면 키보드 연결 잭을 분해할 수 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6.7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7:44
키보드 제거 후..
중앙에 램도 보이지만 분해에서 굳이 램을 뺄 필요는 없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6.7 | 0.00 EV | 4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7:54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6.7 | 0.00 EV | 4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8:35
이제 LCD부분을 분해하기 위해 노트북을 덥고 뒷면을 보면, 좌우로 힌지를 고정하는 나사 2개를 볼 수 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6.7 | 0.00 EV | 8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8:39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6.7 | 0.00 EV | 8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0:58:45
양 끝족에 있는 나사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6.7 | 0.00 EV | 3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00:27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6.7 | 0.00 EV | 43.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00:45
힌지에 고정된 나사를 제거하고 모니터와 연결된 선을 뽑으면 모니터를 분해할 수 있다.
이때, 뒤판에서 분해했던 랜카드와 연결된 두개의 선이 모니터와 연결되어 있으므로 주의 필요~!!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6.7 | 0.00 EV | 3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00:49
모니터 분해 후..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6.7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02:54
하드와 DVD룸 분해..
뒤판에서 풀었던 나사에 고정되어 있었던지라 분해가 어렵지 않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6.7 | 0.00 EV | 33.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03:13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6.7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06:56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6.7 | 0.00 EV | 4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07:59
하드를 뺀 곳에 잘 보면 나사가 하나 있는것을 볼 수 있다.
이 나사를 돌려야만이 위쪽 상판을 분해할 수 있다.
예전에 이걸 모르고 그냥 힘으로 분해하려다 망가질뻔한 적이...;;;

저 나사를 풀어주면 저절로 상판은 떨어져 나온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6.7 | 0.00 EV | 41.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08:12
배터리 쪽에 보면 잭이 하나 연결되어 있는것을 볼 수 있는데, 이것도 제거해야 상판을 완전히 분해할 수 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5sec | F/6.7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11:45
아차차...
상판을 분해하는데 밑판 및 메인보드와 연결된 나사들을 풀어주어야 한다.
이때, 전원부의 판에도 나사가 고정되어 있는데, 이때 위 왼쪽 첫번쨰, 두번째 나사만 풀어주면 분해가 가능하다.
굳이 기판에 있는 나사를 다 풀 필요는 없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90sec | F/6.7 | 0.00 EV | 2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14:04
이렇게 분해가 된 상판..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6.7 | 0.00 EV | 2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18:27
쿨러와 연결된 냉각판을 때어낸 모습..
서멀구리스가 많이 벗겨진걸 확인해 볼 수 있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90sec | F/6.7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33:09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6.7 | 0.00 EV | 49.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33:21
서멀 구리스를 충분히 도포한 후..
이제 조립은 역순으로..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6.7 | 0.00 EV | 57.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36:41
분해하는데 나온 나사들..
저 나사들만 풀면 분해가 가능하다.
보통 분해하다 보면 조립 후 나사가 남는다고 하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되는데 나사를 푸는 순서에 따라 순차적으로 분류하면 조립할 때 나사를 빼먹는 일은 없을듯..
우선은 먼저 주변 정리가 잘 되어 있어야 한다..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90sec | F/6.7 | 0.00 EV | 31.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36:50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90sec | F/6.7 | 0.00 EV | 32.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37:01
재조립 하기 전...훔냐훔냐...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80sec | F/6.7 | 0.00 EV | 2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1:55:21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80sec | F/6.7 | 0.00 EV | 8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2:03:14
조립 후, CPU테스트 모습..
저기서 yes를 누르면 다시 데스트 진행..ㅡ,.ㅡ;;;
무작정 yes만 누르다 보니 예전에는 저 테스트만 몇번씩 했던 경험이...

Canon | Canon EOS 2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6.7 | 0.00 EV | 8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9:05:07 02:06:26
서멀 구리스를 다시 바른 후, 온도 체크..
쩝..아직 70도에서 머무르고 있지만 그래도 예전에 80~90도를 오르내린것에 비하면 양호한 편..

그래도 생각보다 온도가 많이 떨어지지 않은 느낌이다..
다행인점은 2시간 정도 노트북을 식혔다가 다시 켜 보았을 때, 초기 온도가 50도에서 시작해서, 60~70도 부근에서 맴돌고 있다.
가끔 80도까지 오르기도 하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열은 잡힌듯 싶다..

언제 한번 날 잡아서 XP를 다시 깔아야 할 듯 싶다..
무거운 프로그램들도 정리 하고....
이번에 큰맘 먹고 구입한 노트북 방열판..
뭐 이름이 미니핏이라던데...
넷북전용으로 나온거라 던데 확실히 크기는 작았다..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1:30
박스..
겉으로 보기에는 멀쩡해 보이건만...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2:02
내부에는 저렇게 들어 있더라니....
저 검은색 스폰지는 충격완화로 넣어 둔걸까...설마..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2:43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3:25
윽.....
살짝 옆에 깨진 흔적...그나마 케이스라 다행...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6:00
그래도 물건은 괜찮았다...
방열판만...ㅡ,.ㅡ;;;;;;;;;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6:18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6:44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8:53
팬을 방열판 후면에 연결한 모습...
그런데 영 부실...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6:59:58
Dell M1210 랩탑을 얹은 후..
12인치 인데도 방열판의 존재감을 찾을 수가 없다..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7:00:23
방열판은 괜찮은데, 요놈의 팬이 문제..
이 사진은 팬 속도 조절기 인데, 벌써 입이 벌어지고 있다..ㅡ,.ㅡ;;;
이거 조립을 어떻게 한겨..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7:01:04
내 USB포트는 양쪽으로 2개씩 총 4개가 있는데 마우스, 키보드, 외장하드, 및 기타등등을 끼우면 이것도 상당히 부족한 편이다..
그런데 이 팬 전원공급을 맡고 있는 USB는 뒤에 또다른 포트가 있어 부담이 없었음...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7:01:27
뒤에서 바라본 모습..
확실히 크기는 작다...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7:02:51
그런데 아뿔사...;;;;
방열판에 팬을 돌렸는데도 불구하고 온도가.......
90도를 넘나들었다...헐...
방열판은 마음에 드는데 역시 팬은 별로...
이럴줄 알았으면 질만으로 구입할걸...ㅡ,.ㅡ;;;;
CANU701D | Sony IU019FC 2.07 MP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1:20 07:45:41
그래도 급한김에 노트북 긴급 분해해서 쿨러 청소해 줬더니, 온도가 금방 떨어졌다...
휴....
역시 온도 낮추는데는 쿨러 청소만한게 없지..


그런데 시피유 온도가 왜 이리 높은걸까...
과연 서멀구리스 문제인가....
요즘은 80도는 양호한 편이고 90도를 넘어도 별 신경이 안쓰인다..
이거이거, 온도 잡아야 하는데....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