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30일, 와이브로 4G와 함께 맥북 프로 13을 구입한지도 어느덧 2달이 지났다.
이후, 맥북을 사용하면서 신세계에 빠져 있었다.
사실, 이전에 델 M1210 랩탑에 해킨토시를 깔아서 사용한 경험이 있었으나 어디까지나 새로운 OS에 대한 경험이었고 계속된 윈도우 설치를 위한 부트캠프 설치 실패 및 관련 배경 지식이 없던 상태라 제대로 사용하지 못했었다.
물론 이 경험이 맥북프로를 구입하는데 망설임이 없었던 이유이기도 했다.
그만큼 해킨토시 사용시 MAC OS X 의 간결한 인터페이스와 디자인등에 반해 있었다.

기존 연구실에서 조선캐드용 데스크탑을 사용하고 있던지라 맥북은 다소 서브개념으로 많이 활용되었다.
특히나 맥북만의 기능이나 MAC OS X 에서 사용가능한 어플리케이션들을 최대한 활용하고자 노력하였다.
스노우레오파트에서 라이언으로 업그래이드 이후에는 더더욱 이러한 점이 두드러 졌다.
윈도우 7을 부트캠프로 설치 이후, 노트북의 사용도가 라이언에서 80%, 윈도우 7에서 20%정도로 윈도우의 활용을 최대한 억제하고 MAC OS X의 환경에서 작업을 진행하고자 노력하였다.
본 포스팅에서는 2달동안 맥북에서 MAC OS X 로 주로 사용했던 분야에 관하여 작성하겠다.


1. 웹브라우저 구글 크롬
구글이라는 기업은 정말 대단한 기업인것 같다.
웹 검색 만으로 이렇게 거대한 기업이 된건 정말 상상하기 힘든일 일것이다.
특히나 인터넷이 대중화 된 이후에 크고 작은 검색업체들의 몰락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것 같다.
특히나 아이폰의 IOS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 안드로이드는 가히 상상 이상이었다.
엑스페리아에서 윈도우 모바일을 사용했던 나로선 안드로이드의 쾌적한 환경은 나를 매료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지메일 및 클라우드 개념의 문서도구등은 지메일 사용 이후, 다른 메일 계정들은 휴면상태로 들어가야만 했다.
다만 지메일에서 대용량 문서 전송이 안되다는 점(구글에서 기타 다른 방법으로 가능)으로 한메일이나 네이버메일을 버리지 못하는 점도 있다.


여튼 이런 환경 탓에 상당히 오래전부터 지메일과 함께 웹브라우져로 구글 크롬을 사용해 왔다.
윈도우 상에서도 익스플로러 대신 크롬을 대부분 사용해 왔기에 맥북에서도 사파리 보다는 더 익숙하고 편한 크롬을 사용했다.
사실, 익스플로러는 액티브엑스가 필요하거나 은행업무시에만 방문했을 정도이다.
뭐 요즘은 은행업무는 스마트폰으로 진행하기에 요즘은 컴퓨터로 은행업무를 볼 일이 없다. 
윈도우 환경에서도 크롬을 주도로 잘 사용했던 만큼 라이언에서도 당연히 사파리 보다 크롬을 더 사용하게 되었다.


2. Xcode 4.1


우리 랩에서 조선 관련 캐드 프로그램만큼이나 중요한게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언 이다.
그런 탓에 C++, C# 및 파이썬 등 관련 프로그래밍을 공부하는데, 간단한 C언어는 비주얼스튜디오 대신 Xcode에서도 컴파일이 가능하다.
여튼, 이런 이유로 간단한 언어 코딩은 Xcode로 수행했다.
그리고 여유가 된다면 ios 의 어플 개발도 해 보고 싶은 욕심도 있다.
물론 여유가 된다면 말이다.


3. 오디오노트


대학원생 신분으로 여기저기 조선 관련 세미나 및 교육을 참석하게 되는데 그때 가장 유용하게 쓰이는게 바로 오디오노트 어플이다.
물론 강의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나 녹음과 동시에 타이핑으로 노트필기를 할 수 있고 원하면 그림도 그릴 수 있다.
그리고 타이핑을 시작한 시간이 기록되어 타이핑 한 부분을 클릭하면 그 당시 녹음되었던 내용을 바로 찾아서 들을 수 있다.
다만 윈도우즈에서는 들을 수 없다는 점이 단점이다.
윈도우에서 듣기 위해서는 MP3나 관련 파일로 변환을 해야 하고 변환이 까다로우며 변환 후에는 온전한 오디오노트의 기능을 사용할 수 없다.
그래도 요즘 아이폰이나 아이패드가 많이 보급된 만큼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볼 수 있기에 애플계열의 기기에서 범용성은 좋다.
사실 오디오노트는 맥북 보다는 아이패드에서 더 많이 쓰이는것 같다.


4. iPHOTO, iMOVE & Final Cut Pro


처음 맥북을 구입하면서 초점을 둔 것이 iPHOTO 와 Final Cut Pro 이었다.
사진 및 동영상 편집 뿐 아니라 이를 바탕으로 기존에 구축되어 있던 데이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것이 목적이었다.
사진의 경우, 캐논의 DPP나 혹은 Photoshop 을 사용하였으며 동영상 편집은 베가스와 프리미어를 사용하였다.
사실 이들 프로그램들도 사용하면서 성능과 기능면에서 만족해 왔다.
다만 동영상의 경우 컴퓨터의 하드웨어의 스팩이 따라주지 못해 가끔식 인코딩 중 팅기는 경우가 있어 맥북의 필요성을 느껴왔었다.
특히나 프로그램들이 최신일수록 더욱 고사양의 하드웨어를 요구하여 특히 힘들어 했다.
물론 맥북에서도 고사양을 요구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소프트웨어에 최적화 되어 있는 점을 보면 윈도우 보다 사용환경이 좀 더 낳을것으로 보였다.
아직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되지 않아 특별히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후에 이벤트성으로 제작을 하게 된다면 주로 사용하게 될것 같다.


이상 2달동안 맥북프로 13 을 사용하면서 주로 사용해왔던 프로그램 및 어플리케이션들을 나열해 보았다.
iWORK 를 비롯한 관련 문서작성 툴의 경우, 사용성 자체가 윈도우에서 작업했던 문서들을 열어서 보는 정도였으며 문서작성 및 수정은 모두 메인으로 사용하는 데스크탑에서 활용하기에 맥북에서 문서작업이 필요한 경우는 없었다.
특히 학교에서 모든 문서들이 기본으로 한글 2010을 사용하기에 맥북에서 사용할 여력이 없었다.

그리고 윈도우에 상당히 익숙해져 있던 습관때문에 맥북에서도 기본적인 데이타 관리를 윈도우와 비슷한 방식으로 하게 되었다.
사실 윈도우에서 사용할 때에도 바탕화면에 아이콘은 만들지 않고 오브젝트 독이나 로켓독등을 이용하여 독을 주로 사용해 왔기에 맥북에서 독을 사용하는데에는 더 편리함을 니끼기도 했었다.

그리고 맥북의 OS X 와 윈도우와는 하드의 포맷 형식이 달라 서로의 하드에서는 읽을 수는 있으나 수정 및 삭제가 되지 않는다.
이는 각각의 하드에 있는 자료를 읽을수만 있기에 서로 각각의 저장장치를 따로 마련해야 하며 특히나 대용량의 외장하드의 경우 라이언에서는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많았다.

그래도 맥북의 새로운 운영체제인 라이언은 자체의 그 간결하고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더욱 발전시켜 아이폰의 IOS와 비슷한 부분이 많아 좀 더 손쉽게 다가갈 수 있으며 라이언을 처음 접해보는 사람이라도 아이폰을 다뤄본 사람이라면 맥북에 대한 접근이 더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한국에서 아이폰의 판매량이 늘어나면 늘어날 수록 맥북의 수요도 비례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국의 인터넷이나 웹환경이 크게 변하지 않는 이상, 맥북의 수요가 어느정도 한계가 있을것 같다.

파이어폭스와 구글 크롬의 출현...
 마소에게는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좀 더 다양한 웹 환경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특히나 2000년에 들어 넷츠케이프 이후에 쭈~~욱 IE만 써 왔던 웹 환경은 쉽게 다른 웹 브라우저의 사용에 만만하지만은 않았다.
IE의 웹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는 사이트들과 액티브 엑스, 그리고 여러 은행 및 쇼핑몰의 보안시스템등등...
여러 이유로 IE 이외의 다른 웹브라우저의 사용을 주저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설사 IE이외의 다른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더라도 IE를 지우지 못하고 은행업무나 쇼핑몰을 위해서라도 남겨두어야만 했다..

뭐 이런 문제들은 한국의 웹환경에 상당부분 책임이 있는거지만...


그런데 구글이 크롬이라는 물건을 내놨다..
아마 많은 사람들도 한번쯤은 깔아서 사용해 봤을듯...

내 개인적으로는 웹브라우저를 최소화 시켜 사용하고 마우스 뿐만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주로 키보드 단축기를 사용해 왔다..
그리고 IE7 에서 맛을 본 "탭" 의 사용은 너무도 특별한 경험 이었다.

파폭은 뭐 써 본 경험은 없고, 새로이 나온 IE8 Beta2와 구글 크롬을 써 본 경험을 간단히 올려 볼 까 한다.
뭐 전문가가 아닌지라 자세한 비교분석은 얼토당토 않지만, 일반 유저로서 간단한 비교 경험기를 올려 볼 까 한다...


먼저, 아래는 IE8 Beta2 및 크롬의 첫 페이지 화면..



.
구글 크롬에서는 첫 페이지가 평소 자주 방문하는 웹 사이트들을 나열해 주어 들어가는 웹 사이트의 선택권을 넓혀 주었다.


새로운 페이지를 열기 위해서 검색을 이용하는 이들도 있을 것이고 키보드에 익숙한 유저들은 주소창에 직접 주소를 입력하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물론 본인은 후자에 속하며 웹서핑 중에 새로운 페이지로 이동하기 위해 주소창에 주소를 입력하여 이동한다.

IE에서는 Ctri+O 의 단축키를 이용하여 새로운 주소를 입력하여 이동했다.
그러나 크롬에서는 Ctrl+O키로 바로 주소입력이 되지 않았다.
대신 Ctrl+L키로 주소창으로 이동이 가능했다..

그리고 IE에서도 Ctrl+L키로도 주소입력이 가능했다...


아, 그리고 IE8 Beta2 에서 브라우저를 종료 후, 다시 오픈했을 때, 아래와 같은 창이 하나 뜬다..


바로 종료 전 마지막 색션으로 오픈할 지, 아니면 설정된 첫 페이지로 오픈할 지를 물어본다.

그리고 IE8 Beta2의 주소창 옆에 있는 검색창..

이곳에서 하나의 검색엔진 뿐만이 아니라 설정을 통하여 여러 검색엔진으로 검색을 할 수 있다..


새로운 탭을 열었을 때..
IE8 Beta2와 크롬 모두 Ctrl+T키로 열 수 있었다..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 차이점은 크롬에서는 링크된 모든 것들을 탭으로 열게끔 되어 있었는데 IE8 Beta2에서는 모두 새 창으로 열렸다.
IE8 Beta2에서도 링크를 마우스 오른쪽 클릭을 이용하여 탭으로 오픈할 수 는 있으나 크롬에서와 같이 클릭과 동시에 바로 탭으로 오픈하는 것은 안되었다..
어쩌면 설정에서 있을지도 모르겠지만..아직은 발견하지 못했다..


즐겨찾기..
IE8 Beta2에서 즐겨찾기로 지정하기 위한 단축키는 Ctrl+D이다..
이는 크롬에서도 같았다..뭐 북마크라고 하지만.
.
그런데 IE8 Beta2에서 즐겨찾기가 크롬에서 북마크에서 바로 똑같이 뜬다..
IE8 Beta2와 크롬을 동시에 이용하는 유저들 에게는 편할듯..


그런데 문제는 즐겨찾기를 여는 단축기 이다..
IE8 Beta2에서는 IE7에서와 같이 Alt+C로 바로 즐겨찾기를 열 수 있었지만 크롬에서는 북마크를 여는 단축기가 없었다.
Ctrl+B라는 단축키로 북마크 바를 생성 및 제거만 가능하다...
북 마크를 열기 위해서는 마우스로 꼭 북마크를 클릭해 줘야 했다...
이 점이 아쉬웠다는...
IE8 Beta2에서 Alt+C로 덕을 많이 본 까닭에 상당히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그리고 IE8 Beta2에서 이전 IE7에서와 같은 메뉴를 볼 수 있다..
feeds 와 history....
방문한 웹사이트들의 기록이 요일별로 나열되어 있다.
.
근데 이게 자주 쓰일런지는.... .. I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