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주먹 시사회 관람기

Posted by 해성(SeaStar) My Daily Incident/Movie Story : 2013.04.04 16:54

우리는 우리의 학창시절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남자라면, 특히 좀 놀았다거나 싸움좀 했던 사람들이라면 일반적인 모범생들에 비해 좀 더 환타스틱한 학창시절을 보냈을 것이다.

특히 17:1의 전설들이 난무하는 세상에서는 더욱이...


이 이야기는 과거 학창시절의 전설에서부터 시작한다.

전형적인 강우석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극적인 긴장감이나 인물간의 갈등은 크지 않고 쉽게 풀어져 나간다.

지금은 40대의 전형적인 아저씨이자 한 집안의 가장이 된 이들이 20여년만에 다시 만나 링에서 결투를 벌이고 그들만의 우정을 확인한다.

세세한 스토리는 쓰지 않겠다.

다만, 이 영화는 단순히 치고 밖고 싸우는 것만이 아니라 친구간의 우정, 가족간의 사랑 및 갈등 등 좀 더 많은 것들을 내포하고 있다.

그리고 이 이야기들이 복잡하지 않고 무난한 인생 이야기를 나열하고 있다.

그만큼 깊이 생각할 필요 없이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전설의 주먹 (2013)

7.6
감독
강우석
출연
황정민, 유준상, 이요원, 윤제문, 정웅인
정보
액션, 드라마 | 한국 | 153 분 | 2013-04-10


사실, 개인적으로는 이 영화를 지금의 40대, 특히 한 집안의 가장인 아버지들에게 권하고 싶다.

흔히 과거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영화는 비슷한 향수를 간진한 세대들이 많은 공감을 한다.

그리고 그들은 극장을 찾음으러써 그 향수를 함께 공감하며 추억을 회상한다.

더군다나 현재의 모습마저도 공감하게 만드니 말이다.



 «이전 1 2 3 4 5 6 7 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