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스마트폰을 처음 사용한것은 4년전 이었다.

2009년 초, 당시 외국에서는 이미 아이폰3G가 인기를 끌고 있었고 새로이 아이폰3GS가 출시되던 시기였다.

그러면서 한국에서도 아이폰에 대한 요구가 높아졌고 출시에 대한 소문이 무성했다.

사실 기기에 대한, 특히 컴퓨터 및 IT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았기에 아이폰도 사용해 보고 싶었다.

이미 당시에 해킨토시를 경험해 보았기에 Mac OS X 및 애플 기기에 대한 관심이 높았었다.

그러나 당시 나의 개인적인 예측으로, 한국에서는 아이폰이 출시되기 어렵다고 생각했다.

아이폰3G이후 일년간의 행보나 한국내 여론 및 통신사 등을 보았을 때, 결코 아이폰에 호의적이지 않았다.


이런 와중에 난 핸드폰의 교체시기가 되었고 다음시기에는 지금은 스마트폰으로 불리게 될 PDA들이 전성기가 될 것으로 생각되었다.

그리고 좀 더 다양한 기기에 대한 관심이 더해져서 결국 선택한 기종은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였다.

이후, 결국 아이폰은 KT를 통해 한국에서 출시하게 되고 아이폰은 결국 실패할것이라고 했던 예측들은 보기좋게 무너졌다.


그 후, 구글에서는 안드로이드라는 운영체제를 내놓았고 많은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스마트폰을 제작하게 되었다.

사실, 이후로 아이폰과 나의 인연은 계속 엇갈렸다.

엑스페리아에서 윈도우즈모바일을 사용했었고 말기에는 결국 안드로이드를 롬업하여 사용하기도 했다.

이후, KT로 번호이동을 하며 안드로이드폰인 HTC의 디자이어HD로 변경하게 된다.

그리고 세월이 지나 지금, 절묘한 시기에 난 결국 아이폰5로 스마트폰을 교체하게 된다.


사실, 여러 운영체제의 기기들을 사용하면서 각각의 장단점을 따져볼 수 있었고 결국 이중에서 나에게 맞는 기기로 아이폰5, 즉 IOS6를 선택하게 되었다.

이것은 결코 다른 기기들이나 운영체제가 결코 아이폰에 비해 떨어진다거나 쓸모없다는것이 아니다.

각각의 장점에 비추어 여타 운영체제에서 좋은 장점들을 발견하였고 충분히 활용했었다.

다만 그 정점에서 다양한 경험과 나에게 최적화할 수 있는 기종 및 운영체제로 아이폰5와 IOS6를 선택하게 된 것이다.


내가 처음 윈도우즈모바일계열의 스마트폰을 선택한 이유중 하나가 호기심이었다.

안드로이드나 IOS6도 마찬가지 이다.

이미 이런 호기심 때문에 맥북프로를 선택하기도 했었다.

그리고 다양한 운영체제에 대한 경험은 프로그래밍을 공부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었고 앞으로의 IT기기 및 운영체제의 발전방향을 읽을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4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12:11 01:51:35

처음 IOS6를 접했을 때, 많이 혼란스럽지 않았다.

여타 운영체제, 특히 윈도우즈 계열에 많이 익숙한 사람이라면 애플의 운영체제에 많은 혼란을 느끼게 된다.

각각이 지향하는 목표가 다르기에 이 사이에서 다소 혼란스러운것이 당연할 것이다.

사실 처음 한국에서 아이폰이 나왔을 때 많은 사용자들이 IOS사용에 혼란을 느끼기도 했다.


다만 나의 경우, 이번 아이폰5를 사용하는데 있어 기존에 헤킨토시 뿐만 아니라 맥북프로에서 Mac OS X를 능숙하게 사용한 경험 탓에 IOS6에 대해 빠르게 적응할 수 있었다.

연락처의 경우, 기존의 구글 G메일을 통해 실시간으로 동기화하고 있었고 이를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맥북에서 미리 동기화 시켜 놓았다.

그리고 기존의 안드로이드폰에서 있던 사진들 및 여타 자료들도 구글드라이브나 다음 클라우드등을 통하여 모두 동기화하였기에 스마트폰 분실 및 파손시 데이터 백업에 대한 부담이 없었다.

이런 자료들은 맥북의 아이클라우드 및 아이튠즈를 통해 아이폰5로 자동으로 동기화 시킬 수 있었고 스마트폰을 교체하면서 계정활성화 및 통기화 이외에 따로 데이터에 대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없었다.


어느 제품이 더 좋고 나쁘다를 평가하는건 무의미하다.

자신에 맞게 기기를 선택할 수도 있고 기기를 선택하고 그에 맞추어 사용할 수도 있다.

때론 인기에 편승할 수도 있고 그저 판매원에게 추천을 받을 수도 있다.

그 제품을 사용하고 그에 대한 평가는 자신이 결정할 것이지 주변의 시선을 의식할 필요가 없다.


아래는 아이폰5 개봉 사진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20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12:11 01:15:04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1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12:11 01:53:27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10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12:11 01:44:06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6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12:11 01:44:24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10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12:11 01:26:05

새롭게 바뀐 8핀 잭.

기존의 잭에 비해 폭이 줄어들고 양면이 같아 어떻게 끼우든 상관이 없다.

이어폰 단자도 기존의 상면에서 하면 스피커 옆으로 이동하였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4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2:12:11 01:46:30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2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2:12:11 01:59:32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20sec | F/8.0 | 0.00 EV | 10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2:12:11 01:59:42

아이폰5의 화면을 그대로 찍은 사진..

레티나디스플레이답게 사진만으로도 선명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2 3 4 5 6 7 8 ··· 5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