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의 출산으로 시작한 SBS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블랙코미디를 지향하는 만큼 시트콤 처럼 재미있고 편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 이다.


이 드라마를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재미있고 통쾌하다.


서봄이 점점 인정을 받고 신분이 상승해 감에 따라 이를 보는 시청자들도 재미있고 통쾌해 한다.

마치 자신들이 서봄이 된 것처럼...

아마도 사람들은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 같다.



























점점 상류사회에 적응해 가는 서봄.

고아성이기에 이런 배역이 가능하지 않았을까...

특히 시어머니인 최연히(유호정 분)와 그의 친구들인 지영라(백지연 분)앞에서 영어질문에 매끄러운 영어답변은 멋있었다.

뭐 설국열차에서의 모습과 오버랩이 되긴 했지만..


그리고 개인적으로 예상해 본다면, 서봄은 차후 안방마님이 된 후 갑중의 갑으로 상상 이상의 갑질을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

가난한 서민출신에 탁월한 재능과 부에 대한 욕심이라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을 것 같다.

그러면 결국 서봄을 응원하던 시청자들은 뒤통수 맞은 느낌이겠지...













서봄의 누나 서누리, 요즘 우결에 나오는 공승연 양 이다.








드라마의 발랄함을 맞고 있으며 한씨 집안의 분위기메이커 한이지, 본명은 박소영이다.

붉은가족에서 처음 봤는데 단호한 고등학생 간첩으로 인상깊게 보았던 배우이다.






그리고 서봄 만큼이나 가장 주목하고 있는 사람, 민주영...

아마 앞으로 이 드라마에서 갈등구조를 만들어 낼 중요한 인물이 될 것 같다.

사실 따지고보면 한인상이 서봄을 찾게 도와주는 결정적인 인물이기도 하니깐..

그리고 개인적으로 내 이상형 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녀가 남긴 명대사 하나 남긴다.

"저희 동네 족발집은 주문 뒤 10분 지나면 취소 불가에요. 이미 썰고 있기때문에...잘 생각하세요."





흠...그나저나 저 철녀유혼은 뭘까...

궁금궁금...

저작자 표시
신고

처음 정글의 법칙이 나왔을 떄, 우려했던 일이 기어이 벌어졌다.

개인적으로는, 다큐가 아닌 예능으로 이해했고 어느 정도 과장될 것은 예상되었다.

다만 사태가 이렇게 까지 커질 줄은 몰랐다.

아마도 속았다고 생각하는 시청자들의 분노가 생각보다 큰 것 같다.

오히려 일반 시청자들이 정글에 대한, 오지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고 그 환상이 깨진 것에 대한 분노일지도 모른다.

게다가 정글의 법칙 예능 프로에서도 이를 과장한 측면 또한 있다.


2013:02:14 22:03:15

(SBS 홈페이지 캡쳐 화면)


뭐 일설은 이 정도 하고...

사실 이번 논란을 보면서 영화 김씨표류기가 생각났다.

영화 김씨표류기에서는 정재영(김승근 역)이 우여곡절 끝에 한강의 밤섬에 낙오하고 스스로 그곳을 개척하며 살아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물론 자장면으로 대변되는 살고자 하는 욕망에 스스로 자기만의 공간을 만들고 집을 짓고 농사를 지으며 살아가게 된다.

정글의 법칙에서도 김병만과 그의 일행들은 정글이라는 그들의 주어진 조건에서 살아가고자 하는 생존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 모습은 편집되어 극적인 생존으로 표현된다.

우리가 밤섬으로 도시락을 싸 들고 캠핑을 가는 것과 생존이라는 목적으로 스스로 집을 짓고 수렵과 채집을 통해 살아가는 모습의 차이 일까.

사실, 정글의 법칙이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가 정글의 법칙 일행들이 고난 속에서 생존해 가는 모습에서 희망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지금, 모든 것이 의심 받는 상황에서 시청자들은 자신들이 희망을 찾았던 프로그램에서 이제는 영화 김씨표류기에서 일반 사람들이 밤섬의 정재영을 바라보는 것처럼, 냉소적인 시선을 보인다.



정글의 법칙은 다큐가 아닌 예능일 뿐이다.

그것도 극적인 효과를 가미한, 잘 짜여진 예능이다.

그런데 세상을 잘 살펴보면, 진정 지금 오지로 남아있는 곳이 얼마나 될까...

흔히 말하는 오지 조차 이미 문명에 오염되고 돈벌이의 수단이 되고 있다.

정글의 법칙 프로그램 에서는 지금의 시선이 억울할 수도 있다.

그리고 시청자들은 믿음에 대한 배신으로 정글의 법칙을 비난할 수 있다.


정글의 법칙이 원했던 목적이 사라져 버린 원시적 건강성을 다시 찾아보려 했다는 것을 상기해 보면, 이에 대한 해결책은 오히려 가까운 곳에 있을 수 있다.

다만 이를 표현하는 것이 제작자와 시청자 간에 다소 소통이 되지 못했던 부분이 안타까울 뿐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요즘 들어 갑자기 찾아보는 드라마가 있다.
가끔 마음이 답답하거나 일이 안풀릴때 영화나 드라마를 연속으로 보는 경향이 있는데 요즘 로비스트를 대상으로 보고 있었다.
사실 로비스트라는 드라마가 처음 나왔을 때, 장진영이나 송일국의 모습에서 나와 상당부분 동질성을 찾을 수 있어서 이 드라마를 특히 좋아했었다.
스파이 영화에서 스파이 게임과 이중간첩을 좋아하듯이 블러드 다이아몬드, 로드오브워와 마찬가지로 드라마 로비스트를 좋아한다.
그리고 특별히 자주 챙겨보는 편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번 로비스트를 보면서 낯이 익은 사람을 찾을 수 있었다.
물론 대사 한마디 없는 단역이기는 했지만...
 로비스트에 대해 이야기 한다면, K-9이나 209, 214급 잠수함 및 삼성테크윈, 현대중공업, DSME등의 업체들간의 이야기를 픽션으로 잘 꾸며낸 부분을 이야기 해야 마땅하겠지만, 우선 오늘은 이번 로비스트에서 단역으로 나왔던, 지금의 유명한 아이돌 그룹의 맴버의 이야기 이다.

위 제목에서도 언급했듯이 이번 로비스트에서 발견한 단연배우는 바로 티아라의 지연이다.
이 드라마가 나온게 2007년 말경이므로 2009년 티아라가 데뷔하기 2년전이다.
물론 그전에도 단역으로 나왔던 핼로! 애기씨가 2007년 초에 방영된걸 보면 이번 로비스트에서 단역으로 나온것도 안될일은 아닐것이니 말이다. 


티아라의 지연이 나온 부분은 로비스트 21회분 49~55분, 그리고 22회분 11~15분, 19~21분 사이 이다.
송일국이 로비하려고 하는 대상의 막내딸이 청각장애인으로 나오는데 그 아이에게 접근하는 과정에서 그 아이 친구로 나온다.
물론 청각장애인 친구로 나온 탓에 지연은 대사가 없었으며 단역으로 비중또한 턱없이 낮았다.
살짝 텔미를 추는데 그렇게 인상깊은것도 아니었다.

자, 그럼 아래 사진으로 확인해 보자...
영상이 궁금한 사람은 직접 찾아서 보시길... 

로비 대상의 딸에게 접근하기 위해 딸의 블로그를 살펴보는중, 딸의 친구인 지연과 같이 찍은 사진..
이걸 보고나서 혹시나?? 설마????  했었다.

춤 연습실로 대려온 로비대상의 딸과 그 친구들...
그 친구들 중에 티아라의 지연이 있다.


한참 춤 연습중인 티아라의 지연...
연습중인 곡은 원더걸스의 텔미 이다.


실제 장기자랑에서 텔미를 추는 모습..
오른쪽에서 텔미를 추는 지연을 볼 수 있다. 

참, 로비스트를 보면서 이걸로 포스팅 할줄은 꿈에도 몰랐다.
현중과 DSME의 잠수함 사업 이야기에 대해 쓸까 하다가 이런 내용을 올리다니...
나도 참, 속물은 속물인건가...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