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3.10 주성치의 서유항마편, 현장의 사랑이야기

언제나 항상 우리에게 유쾌함을 주는 영화중 하나를 꼽으라면 바로 주성치의 영화들이다.

사실 어린시절에는 주성치의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강한 액션의 영화를 주로 좋아했기에 이연걸이나 성룡의 영화를 주로 보았다.

동방불패를 비롯한 태극권, 보디가드, 영웅 등등...


그런데 주성치의 영화를 다시 보게끔 만든 영화가 바로 월광보합과 선리기연 이었다.

단순히 웃고만 끝나는 영화가 아니라 뭔가 가슴에 아련하게 남는, 의도하지 않았지만 진흙속에서 진주를 찾은듯한 그런 느낌이었다.

그 이후 주성치의 영화들을 다시 보게끔 만든 계기이기도 하다.


이번에 새로 나온 영화 서유항마도 마찬가지다.

이전의 서유기 월광보합, 선리기연의 프리퀄정도 되며 이 이야기 속에서는 삼장법사, 즉 현장이 주인공이다.



서유항마편

Journey to the West: Conquering the Demons 
8.3
감독
주성치, 곽자건
출연
서기, 문장, 이상정, 조지릉, 주수나
정보
코미디, 판타지 | 중국 | 110 분 | -


간단한 스토리는 현장이 사오정과 저팔계를 만나고 결국 손오공 까지 만나게 되는 여정을 그린다.

특히 영화 내용 중, 무엇보다 관심을 가진 부분은 바로 현장과 단의 러브스토리 이다.

스님, 특히 속세와 인연을 끊고 불가에 귀의한 성실한 스님의 경우 여인과의 사랑이야기는 결코 생각할 수 없는 일이다.

그러나 그런 스님들 또한 인간이며 억제한다고 한들 감정에 휩쓸리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그렇지만 영화 속 현장은 이런 현실의 고뇌에서 자신만의 신념을 보여주지만 죽어가는 단을 보면서 슬픔으로 당신을 사랑했다고 고백하기도 한다.

감정에 치우칠 수 밖에 없는 인간의 나약한 모습과 이를 극복하는 현장의 모습, 그리고 번뇌를 떨쳐 버리기 위해선 사랑과 고통, 나약함 또한 모두 경험해 보아야 한다는 것...


사실 이번 서유항마편에서 기대한것 만큼 만족하지 못할까봐 걱정했는데 기대 이상이었다.

어색한 CG나 병맛스타일도 원래 좋아했으니깐...




"나는 당신을 사랑하지 않아요.
난 당신과 혼인할 수 없어요.
이 반지를 뺄 수 없다면 손가락을 자르면 돼요."

-현장이 단에게


"딱 걸렸어요.
이래도 날 사랑하지 않아요?"

"사랑했어요.
처음 본 순간부터 그대를 사랑했어요."

"얼마나 많이요?"

"아주 많이 매일 매일 그대를 보고 있었어요."

"언제까지 사랑해 줄 꺼에요?"

"천년 만년"

"만년은 너무 길어요.

이 순간 만이라도 사랑해 줘...."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