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아이언맨 3를 보면서 방가운 인물을 발견할 수 있었다.

처음에는 반신반의 했는데 집으로 돌아와 다시 아이언맨 1을 보면서 확신할 수 있었다.

뭐 그 외 다른 감상평에서도 확인하기는 했지만...


아이언맨 3의 첫 시작은 스위스의 베른이다.

토니스타크는 이곳에서 호 잉센을 만나지만 기억하지 못한다.

그리고 세월이 지나 결국 아프가니스탄에서 이들은 다시 조우하게 된다.

아이언맨 1에서 토니와 잉센이 동굴감옥에서 만났을 떄, 잉센이 이미 수년전 스위스 베른에서 본 적이 있다고 했을 때, 아이언맨 3에서 보았던 인물이 잉센이 맞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


실제 원작에서는 토니가 이전부터 잉센을 알고 있었고 스승처럼 모시고 따랏다고 한다.

그런데 영화에서는 잉센을 중동의사로 바꾸고 토니가 아이언맨 수트를 만들어내는 배경도 베트남에서 아프간으로 바뀌었다.

대신 원작처럼 영화에서도 토니는 잉센의 영향으로 아이언맨 수트를 개발하게 되고 토니 자신의 원칙이나 철학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는 점이다.


아래 스틸컷은 모두 아이언맨 3의 모습이다.







아프간 동굴에서 다시 만난 토니와 잉센.

잉센은 토니를 기억하지만 토니는 잉센을 기억하지 못한다.

하지만 이들은 함께 아이언맨 수트를 만들고 결국 잉센은 죽음을 맞이한다.




잉센의 영향으로 토니는 많은 변화를 보인다.

특히 무기개발에 대한 철학과 원칙이 변한다.

자신이 만들어 낸 무기에 자신이 죽을 뻔 했으며 많은 이들이 전쟁논리에 죽어가는 모습에서 히어로로서 새로이 탄생할 수 있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미국의 히어로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초창기 시절의 슈퍼맨은 너무 미국중심주의를 표현하는 탓에 거부감이 컷으며 무엇보다 유치함이 더 앞섯다.
다만 그 와중에서 특별히 팀버튼 감독의 배트맨을 좋아했는데, 이건 지극히 병맛스타일의 팀버튼 영화들을 좋아했기 때문이지 배트맨이라는 인물에 대해선 별로 큰 관심이 없었던 것이다.
사실 팀버튼의 배트맨에서도 배트맨, 브루스웨인 역의 마이클 키튼 보다 캣우먼, 셀리나 카일 역의 미셀 파이퍼를 더 좋아헀으니...

여튼, 2000년대 들어 스파이더맨의 등장은 히어로물에 대한 기대를 갖게 해 주었다.
월등히 뛰어나고 자연스러운 CG나 일반인에서 영웅이 되어 가는 모습, 그리고 영웅으로서 느끼는 고뇌등을 보면서 히어로물에 대한 관심을 갖을 수 있었다.
특히 어밴저스나 저스티스리그 등 히어로들을 중심으로 한 거대한 세계관은 흥미를 더 느낄 수 있는 요소가 될 수 있었다.

특히 아이언맨은 토니 스타크가 천재이긴 하나 초능력을 얻거나 신체의 변형이 그를 영웅으로 만든것이 아니라 그의 천재적인 공학적 지식으로 영웅을 창조해 냈다는 점이다.
오히려 아크원자로는 토니를 살려주는 하나의 끈이기도 하지만 토니를 죽음으로 이끄는 양날의 검과도 같았다.
본인이 공학도 인 탓도 있곘지만 사실 이런 이유로 특히 히어로 물 영화 중에서도 아이언맨을 좋아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명박 정부 이후, 왠만하면 민감한 내용에 관한, 특히 군사, 북한 문제에 관한 부분은 포스팅 안하려고 했는데, 뉴스에서 소식을 듣고 그냥 몇자 끄적여 보려 한다.

많은 사람들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한반도의 긴장상항을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한발 더 나아간다면 연평도 폭격과 같은 국지적인 분쟁 및 전쟁까지도 고려해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분쟁국가라는 위치에서 항시 전쟁 유발 가능성을 고려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각 국가간의 경제상황 등의 유지를 위해 국가간의 전면전쟁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특히 많은 자본이 투자되고 소비재가 충분히 소비되는 국가에서는 더더욱 그러하다.

그러기에 현재에 와서는 전쟁 자체가 경제논리에 의해 이루어 지는 것이다.

한 국가보다 군수물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기업이 전쟁을 주관한다고 믿겨지기도 하니깐...


그런데, 한발 더 낳아간다면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대해 과거사례나 현재 경제정세만 놓고 전쟁을 판단할 수 없다는 점이다.

전쟁준비가 진행이 되다면 최소 2~3일 전에는 징후를 파악할 수 있겠지만 결정권을 가진 1인자가 판단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상황이 결정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북한의 경우 김정일 사후 젊은 지도자라는 김정은, 특히 전쟁을 경험해 보지 않은 철부지 지도자의 경우에는 더욱 위험할 수 있다.

사실 현재 김정은을 비롯한 북한 실세들의 인간정보를 획득하는데 너무 제한적이다 보니 판단이 어려운것은 사실이다.


다만, 지금까지의 북한의 모습으로 보았을 때, 이번 핵실험도 정치적인 의중이 반영된것으로 분석될 수 밖에 없다.

특히 미국에서는 오바마 2기 정권이 시작되었고 남한도 선거 이후 박근혜 정부가 들어설 예정이기 때문이다.

미국과 남한이 비방과 제재를 가한다 할지라도 결국은 평화적인 방법을 찾기 위해 협상 테이블에 들어설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이에 반해 미국과 남한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강력한 응징을 이야기 한다.

이번 핵실험도 미국과 남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 즉각적으로 응징하겠다고 밝혔던 것을 본다면 더욱 그러하다.

그런데 실질적으로 남한과 미국은 북한에 경제적인 제재 이외의 무력적인 타격을 하지 못했다.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예상되지만...

북한의 본토를 진공하는 것 자체는 엄청난 위험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경제적인 제재를 가한다는 것 또한 별 의미는 없다.

이미 상당한 제재를 당하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제재를 가하더라도 북한 내에 미치는 영향은 적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결론은...

결국 남한이나 미국은 협상 테이블에 나설 수 밖에 없다.

어차피 북한 정권이 붕괴하길 바란다 해도 중국이나 러시아 등에서 지원으로 어떻게든 명맥을 유지할 테니깐...

그렇다고 군사적인 제재또한 어렵다.

전면전을 감수해야 한다는 위험을 안고 있으며 이는 오바마 정권이나 박근혜 정부에서 어떻게든 피하고 싶은 상황이 될테니깐.

전쟁의 당사국이 당하게 될 경제적인 손해는 상상 이상으로 엄청난 피해를 야기할 뿐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경제적 제재만 가하고 북한을 이 상태로 둔다면 또 어떻게든 도발을 진행할 것이고 이는 동북아시아의 혼란을 야기할 뿐이다.

이러한 혼란은 바로 동북아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사실 본인도 북한이 한건 할것이라는 예상은 있었는데 핵실험은 예상 밖이었다.

뭐 예측이 가능하다면 그게 더 이상한 나라가 북한이니깐...

우선은 앞으로 상황을 좀 더 주시해야 할 듯 싶다.


지금까지 북한 핵실험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단상이다.

 «이전 1  다음»